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 심명섭 여기어때 대표, 사의 표명

웹하드를 운영하면서 음란물 유통을 방조한 혐의로 검찰에 넘겨진 여기어때 심명섭 대표가 사의를 표명했다. 충남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웹하드를 운영하며 수백만 건의 불법 음란물 유통을 방조한 혐의(정보통신망법 위반 음란물유포 방조,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아동음란물 유포 방조 등)로 심 대표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경찰은 심 대표가 웹하드 2곳을 운영하면서 약 52억원의 수익을 올렸다고 보고 있다. 심 대표는 “과거에 해당 웹하드를 운영했지만 현재는 지분을 모두 매각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