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화준 CTO “비즈니스 환경에서 HTML5은 만능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공공부문 온라인 서비스에 노(No)플러그인 정책을 도입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국 인터넷 공공의 적으로 간주된 액티브X와 같은 플러그인 없이 공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정책이다. 이런 공약을 할 수 있었던 배경은 HTML5와 같은 표준 기술의 발전 덕분이다. 구버전 HTML 표준은 웹브라우저에서 동영상 같은 멀티미디어를 보여주거나, 많은 데이터를 컨트롤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플러그인 기술은 이런 웹 표준의 부족함을 채워주는 역할을 했다. 그러나 HTML5가 등장하면서 상황이 달라졌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