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손정의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는 왜 중국의 틱톡에 투자했을까

마미손이 ‘소년점프’로 메가히트를 기록한 바탕에 ‘유튜브’가 있었다면, 올초 지코의 ‘아무노래’ 챌린지 열풍은 ‘틱톡’이 주무대가 됐습니다. 아무노래는 음원이 발매된지 열흘만에, 틱톡에 관련 동영상이 10만건 이상 올라왔고 해당 영상들의 조회수가 1억뷰를 넘겼었죠(최근에는 8억뷰가 넘었다고 하네요). 우연하게 아무노래가 빵, 하고 터진 것은 아닙니다. 지코는 챌린지를 위한 무대를 아주 현명하게 골랐습니다. ‘인터넷 밈’을 생산하기 가장 좋은 곳, 바로 틱톡이죠. 틱톡이 아니라면, 이렇게 빠르게 아무노래 댄스 챌린지가 확산될 수...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