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TV 서수길 대표, 대도서관 사태 해명

아프리카TV 서수길 대표가 지난 해 벌어진 대도서관 사태에 대해 해명했다. 서 대표는 지난 3일 9시 공신 공성태 방송에 출연해 ‘갑질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 해 아프리카TV의 유명 BJ ‘대도서관’은 아프리카TV의 사전 승낙 없이 광고방송을 했다는 이유로 일주일 방송정지 징계를 받았고, 이에 반발해 아프리카TV를 탈퇴했다. 대도서관은 이후 유튜브 등 다른 플랫폼에서만 활동하고 있다. 관련기사  : 대도서관 vs 아프리카TV, 플랫폼 갈등의 전형적 양상 서 대표는 “그 사건은 저의 잘못”이라고 사과했다. 다만 서 대표가 ‘갑질’에 대해 사과한 것은 아니다. 대도서관이 앞서서 같은 행위를 했을 때 곧바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