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생산성 향상

세일즈포스 이어 스포티파이도···”코로나 끝나도 재택근무 유지”

최근 스포티파이와 세일즈포스 등 원격·재택근무를 영구 도입하겠다는 기술 기업들이 증가하고 있다. 비대면을 선호하는 코로나19 국면에서 대규모 수요를 만들어 낸 원격·재택근무가 생산성 향상에도 도움을 준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향후 기술 기업들의 업무 방식에 변화가 예상된다. 먼저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다. 지난 12일(이하 현지시각) 스포티파이는 직원 스스로가 업무 환경을 결정할 수 있는  ‘WFA(Work From Anywhere, 어디에서든 일할 수 있는 원격근무 환경)’ 모델을 영구 적용한다고 밝혔다....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