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상장

자람테크놀로지, 수요예측 후 상장 재철회… “상황 회복 후 IPO 재도전할 것”

12월 기업공개(IPO)를 예고했던 자람테크놀로지가 수요예측 후 상장철회 신고서를 6일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람테크놀로지는 이미 한 차례 IPO 공모 일정을 철회한 바 있는데, 2개월 만에 재도전했음에도 적정가치를 평가받기 어렵다는 이유로 상장 철회를 한 것이다. 다만 자람테크놀로지 측은 상장을 완전히 포기하는 것은 아니며, 곧 재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자람테크놀로지는 통신 부품 제공업체다. 5G 통신용반도체(XGSPON SoC)를 국내 최초로 개발⋅상용화했고, 5G 기지국 연결에 필요한 광부품일체형...

더보기

케이사인 자회사 ‘샌즈랩’, 거래소 상장예비심사 통과

보안 전문기업 케이사인(대표 최승락) 자회사 샌즈랩(대표 김기홍)이 한국거래소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고 내년초 코스닥 입성 초읽기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샌즈랩은 지난 7월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을 위한 기술사업계획서 평가에서 모두 A등급을 받은 바 있다. 이후 모회사인 케이사인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기업공개(IPO) 준비에 박차를 가해왔다. 샌즈랩은 조만간 한국거래소와 금융감독원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절차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대표 주관사는 키움증권이다.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는 미래 사이버 보안의 핵심적인...

더보기

[Weekly Commerce] 쿠팡의 흑자, 알리바바의 성장 정체

올해 커머스업계에서 가장 핫한 소식이 지난주 발표됐습니다. 바로 쿠팡의 로켓배송 서비스 시작 이후 첫 영업흑자 전환인데요. 물론 3분기 실적 발표에서 밝힌 것인 만큼, 아직은 분기별 영업흑자입니다. 그러나 흑자를 낸 것만은 분명합니다. 2014년 로켓배송 서비스 시작 당시, 쿠팡이 미친 짓을 하는 것이라는 의견도 많았죠. 적자를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였습니다. 하지만 쿠팡은 결국 8년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습니다. 관련 기사: 첫 흑자 전환 달성… 쿠팡 2022년 3분기 컨퍼런스콜 주요 질의응답 더욱...

더보기

‘튼튼한 카카오로’ 4분기 보수적 전망…톡채널 핵심 열쇠

카카오가 3일 진행한 2022년 3분기 실적발표 후 컨퍼런스콜에서 4분기 전망에 대해 ‘매우 보수적’, ‘제한적 성장’ 등을 언급했다. 판교 데이터센터 여파로 예상된 바다. 단기적 재무 영향은 400억원 규모로 봤으나, 이용자와 파트너 대상 지원 가이드가 나오지 않아 확답은 하지 않았다. 경기 둔화 영향을 타개하기 위한 전략으로는 ‘카카오톡 채널(톡채널) 강화’를 꺼내 들었다. 대형 광고주에 치중된 매출을 소상공인으로도 확대하기 위해 비즈니스 도구를 쉽게 만들고, 기업 광고뿐 아니라 마케팅 예산까지 흡수할 수 있도록 플랫폼 체질...

더보기

홀쭉해진 카겜즈, 내년 시험대…“상장보다 신작 집중”

‘오딘:발할라 라이징’의 대성공으로 급격하게 체급을 끌어올린 카카오게임즈(카겜즈)가 다시 홀쭉해졌다. 2일 발표한 카겜즈의 2022년 3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3069억원. 전년동기 대비 34.2%가 줄었다. 간판 게임 오딘의 하향 안정화가 컸다. 마차 시위를 촉발한 우마무스메는 3분기 매출에 온기 반영됐으나, 오딘만한 파급력은 없었다. 3분기 영업이익은 42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 올라 실속은 챙겼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9.4%, 46%로 크게 줄었다. 단기간 폭발적으로 성장했던 카겜즈의 실적 하락은...

더보기

IPO 앞둔 케이뱅크, 두 달새 몸값 2조원 ‘증발’

연내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IPO)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의 장외거래 주가가 연일 하락하고 있다. 동시에 케이뱅크의 시가총액은 두 달 사이 2조원 이상 감소했다. 경기불황으로 인한 주식시장 혹한기가 주가 하락, 몸값 감소의 영향이 됐다. 16일 비상장주 거래 플랫폼에 따르면, 케이뱅크의 주가는 장외거래에서 전일 대비 1.61%~0.16% 하락한 주당 1만2200원에서 1233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는 최근 1년 사이 최저가다. 주가하락은 시가총액에도 영향을 미쳤다. 16일 기준 비상장주 거래...

더보기

코스닥 입성 앞둔 오픈엣지 “엔비디아 빈틈 노릴 것”

인공지능 반도체 IP 설계 플랫폼 업체 오픈엣지테크놀로지(이하 오픈엣지)가 코스닥 입성을 앞두고 향후 성장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AI 반도체 시장의 큰손 엔비디아가 서버 시장을 공략하고 있는데, 오픈엣지는 틈새 시장인 엣지 디바이스 솔루션을 노려 회사를 키우겠다는 비전이다. 오픈엣지는 7일 여의도 63컨벤션에서 기업공개(IPO)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성현 대표는 간담회에서 오픈엣지가 국내 최초 AI반도체 설계 스타트업 상장사이자, 세계에서 유일한 AI반도체 통합 IP 솔루션 업체라는 점을 언급하며 자사 기술 경쟁력을...

더보기

11번가, IPO 주관사 선정 완료…”신중하게 상장 추진”

11번가가 기업공개(IPO) 추진을 위한 주관사 선정을 마쳤다. 11번가는 IPO 대표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과 골드만삭스를, 공동 주관사로 삼성증권을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11번가는 IPO 진행일정 및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설명했다. 또한 “향후 주관사들과 함께 현 공모주 시장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시장 환경 및 IPO 절차 등을 신중하게 고려해 상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확한 일정을 밝히지 않았지만 11번가는 2023년까지 상장할 예정이다. 2018년 5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진행할...

더보기

쏘카, 공모가 낮춰 상장 추진한다

쏘카가 공모가를 낮춰 상장을 추진한다. 쏘카는 공모가를 2만 8000원으로 결정했다고 9일 공시했다.  쏘카는 지난 4~5일 진행된 수요예측 결과와 시장 상황 등을 고려해 공모가를 2만 8000원으로, 공모물량은 364만주로 최종 확정했다. 쏘카의 기존 공모 희망가는 3만 4000원~4만5000원으로 455만주를 모집할 계획이었다. 전량 신주 발행은 그대로 유지한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투자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반영하여 최대한 투자자 친화적으로 공모구조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쏘카측은 지난 3일 기자간담회 당시 공모자금...

더보기

주식시장 혹한기에도 케이뱅크가 IPO에 나서는 이유

얼어붙은 주식시장에도 불구하고 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기업공개(IPO)에 나선다. 현재 한국거래소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한 상태로, 별다른 사유가 없으면 9월 중 케이뱅크의 예비심사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케이뱅크가 연내 코스피에 입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러나 케이뱅크의 IPO를 두고 우려하는 시각이 적지 않다. 주식시장이 좋지 않은데다가 먼저 코스피 시장에 안착한 카카오뱅크처럼 상장 후 주가가 폭락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작년 8월 상장한 카카오뱅크의 주가는 단기간 상승하다 50% 이상...

더보기

케이뱅크, 한국거래소에 IPO 예비심사 신청

케이뱅크가 기업공개(IPO)에 본격 착수했다. 최근 IPO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다수 기업들이 상장을 철회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기업공개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한국거래소는 30일 케이뱅크가 제출한 유가증권시장 상장예비심사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통상 거래소의 상장 심사 기간은 약 2개월 정도로, 심사 지연 사유가 발생하지 않으면 케이뱅크는 9월 중 상장 예비심사를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증권신고서 제출을 거쳐 공모 청약에 나선다. 업계에서는 케이뱅크가 연내 코스피에 입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케이뱅크의 상장 대표...

더보기

쏘카는 오래 가고 싶다

쏘카가 이변 없이 상장을 진행합니다. 쏘카는 지난 24일 증권 신고서를 제출했으며 8월 중 상장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 주식시장이 좋지 않아서 올해 상장을 계획했던 기업들이 원래 계획에서 물러나는 가운데, 쏘카는 국내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 이상 기업) 중 최초로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쏘카가 가지고 있는 카드는 무엇일까요, 그리고 쏘카는 어떤 미래를 꿈꿀까요?   쏘카의 사업 우선 쏘카는 2011년 설립한 시간 단위 차량 공유(이하 카셰어링) 기업입니다.  회사측에 따르면...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