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국부펀드, 넥슨 4대 주주 됐다

사우디아라비아의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가 이끄는 국부펀드(PIF)가 넥슨의 주식을 1조원어치 가량 사들였다. PIF가 넥슨의 4대 주주가 됐는데, 넥슨 측은 이와 관련해 “PIF 측과 교감은 전혀 없었으며, 배경에 대해서도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이 지난 3일(현지시각) 보도한 바에 따르면 PIF는 지난 1월 25일부터 31일까지 일본 증시에서 넥슨의 지분 5.02%를 8억 8300만달러(약 1조 589억원)에 매입했다. PIF는 넥슨 지분 매입과 동시에 일본 게임사 캡콤의 지분(5.05%)도 3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