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즈가 인수한 인싸 게임 ‘워들’

최근 몇 개월 동안 SNS 내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이 있다. 온라인 단어 게임 ‘워들(Wordle)’이다. 워들은 지난해 10월 미국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조시 워들이 십자말풀이를 즐겨 하는 동료를 위해 개발한 온라인 게임이다. 게임은 총 다섯 글자로 이뤄진 알파벳 단어를 맞추며 매일 자정 출제되는 1개의 문제를 전 세계 이용자들이 푸는 형식이다. 게임 이용방법은 간단하다. 이용자가 알파벳 5자로 이뤄진 아무 단어나 입력하면 힌트를 알려준다. 이용자가 선택한 알파벳이 정답에 포함됐지만 위치가 다르다면 노란색으로, 위치까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