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넥슨포럼

기획사도 아닌데 직원을 가수로 키우는 넥슨?

다가오는 마음이 모두 멀어졌으면/ 날 바라보는 시선이 모두 흩어졌으면/ 나 하나 담기에도 벅찬 이 작은 마음에 더 큰 마음을 닫아/ 얼마나 더 울어야만 견딜 수 있을까/ 얼마나 더 아파야만 나을 수 있을까/ 얼마나 더 얼마나 “누구나 자기 이야기를 노래로 쓰고 싶은 마음은 조금씩 있다”고 회사원 정서윤 씨가 말했다. 피아노를 치고 혼자 노래를 흥얼거리는 건 좋아하지만, 정식으로 작사 작곡을 배우거나 보컬 수업을 받은 적은 없다. 당연히 앨범을 낼 거라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 회사에서 ‘싱어송라이터...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