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리뷰] 게임계 넷플릭스, Xbox 클라우드 게이밍

최근 고사양 게임 업계에서 가장 흥미로운 행보를 보이는 곳이라면 단연 마이크로소프트를 꼽을 수 있다. Xbox 클라우드 게이밍(Xbox Game Pass 혹은 xCloud)을 일찌감치 한국에 선보인 것도 모자라 Xbox 시리즈 S와 X를 출시할 때할부와 게임 패스(클라우드 게이밍)을 묶은 요금제를 선보이기도 했다. 이후 EA와 협의해 EA 게임을 클라우드 게이밍에 무료 도입하고, 베데스다를 인수해 대량의 인기 게임을 Xbox Game Pass에 포함시켰다. 윈도우 11 공개 시에는 Xbox 앱을 OS에 기본 탑재하는 방침도 밝힌...

더보기

[리뷰] PC 없는 PC, 델 옵티플렉스 7090 울트라

TV에서 한 보안 전문가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보안 전문가는 문제가 안 생기면 일을 하지 않는 줄 안다. 실은 아무 문제가 안 생기도록 하는 보안 전문가가 가장 뛰어난 전문가.” 전 직장에서는 델의 데스크톱, 키보드와 마우스, 모니터를 일괄 지급했었다. 그때 사용했던 델 PC의 느낌이 뛰어난 보안 전문가의 느낌이다. 항상 별 문제가 없어서 심심한 PC 같지만 돌이켜보면 항상 아무 문제가 없었다. 델은 사실 혁신 폼팩터를 많이 만드는 회사다. 리뷰 제품도 ‘제로 풋프린트 PC’로 부르는 혁신 제품이다. 발자국이 없다는...

더보기

[리뷰] 어쩌면 가장 완벽한 원격근무용 모니터, 삼성 스마트 모니터 M7

2021년 초 삼성 스마트 TV가 공개됐을 때 가장 흥미로웠던 기능은 TV에서 PC에 원격 접속이 가능하다는 것이었다. 제대로 작동한다면 사무실 PC를 언제든 집에서 TV로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이에 한술 더 떠서 이 기능을 모니터에도 집어넣었다. 따라서 거의 모든 방식으로 원격 근무가 가능한 스마트 모니터가 탄생했다. 리뷰용 제품인 스마트 모니터 M7(43인치)는 우선 기본적으로는 모니터 기능에 충실한 제품이다. 시중 모니터보다 훨씬 큰 이 모니터가 처음엔 부담스럽지 않았을까 생각했으나 사용하면서 모니터에도...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이것이 VR 메타버스의 미래, 오큘러스 퀘스트 2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완판 행진을 기록하고 있는 오큘러스 퀘스트 2를 가져왔습니다. 과거의 VR 기기는 이런 모습이었습니다. 저 선이 뽑히면 제 생명도 끝나죠. PC 연결이 필수여서 멀리 갈 수 없었습니다. 또 다른 VR은 이렇게 뒤에 기둥을 세워야 했습니다. 이유는 가상의 울타리를 쳐서 다치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대신 가격 때문에 마음을 다치죠. 그런데 이제, 이런 문제가 아예 없는 제품이 등장했습니다. 오큘러스 퀘스트 2는 스탠드얼론 제품입니다. 이 제품에는 여러분의 스마트폰과 비슷한 프로세서, 스냅드래곤...

더보기

[리뷰] 이런 PC는 처음 보는데요. HP ZCentral 4R

처음 리뷰 제안에는 분명히 ‘워크스테이션’이라고 했다. 워크스테이션은 PC의 한 종류다. 따라서 기본 구동 원리는 PC와 완전히 동일하다. 보통 사용하는 윈도우 PC가 인텔 코어 프로세서(i5, i7 등) 혹은 라이젠 3000~5000시리즈에 램 8~16GB를 얹고, GPU로 GTX10시리즈나 RTX20시리즈, 거기에 SSD 약간, HDD 많이를 사용한다면 워크스테이션은 i9이나 제온, 쿼드로 RTX GPU, 램 64GB, SSD 몇 테라 이런 식으로 구성한다. 따라서 워크스테이션은 윈도우를 사용하는 것은 동일하지만 사양이 매우...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서버처럼 사용하는 데스크톱 HP ZCentral 4R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여러분이 상상할 수 없는 신기한 PC를 보여드립니다. 저는 처음에 워크스테이션 리뷰를 하라고 해서 이런 PC가 온 줄 알았습니다. 이 올인원 PC는 안에 아주 좋은 부품을 넣어서 업무용으로 사용하는 워크스테이션인데요. 노트북 형태의 워크스테이션도 있습니다. PC라서 날로 먹는 리뷴 줄 알았죠. 그런데 저희에게 도착한 건 (-띠용-) 서버네요. 앞서 말씀드리자면 이 리뷰는 광고입니다. 그러나 저는 문돌이입니다. 이런 제품은 저도 잘 모릅니다. 이렇게 철물점에 있을 것 같은 PC는...

더보기

[리뷰] 주알못, 토스증권으로 주식 도전하다

띵동, 하고 울리는 스마트폰 알림음. 토스증권의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이 개설됐다는 내용이다. 지난달 17일부터 사전 이용자를 모집한 토스증권이 15일 사전 신청자를 대상으로 MTS 서비스를 시작했다. 참고로 기자는 주알못(주식을 알지 못하는 사람)이다. 주식 투자를 한 번도 해 본적이 없을뿐더러, 당연히 주식계좌도 없다. 지난해 이어진 투자열풍에도 굳건(?)했다. 주식투자에 뛰어들지 않은 데는 위험을 감수하고 싶지 않은 이유도 있었고, 주식은 복잡하고 어렵다는 고정관념도 깰 수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주식은 나와 거리가...

더보기

[리뷰] 자취방 친구에서 직장인 친구가 된 요가 7i

요가는 과거에 자취방 친구였다. PC가 없는 좁은 대학생 자취방에 딱 적합한 물건이었기 때문이다. 그때의 이종철 학생은 매트리스만 있는 침대에서 협탁을 놓고 밥을 먹고 공부는 안 하고 컴퓨터를 했다. 자기 전에는 TV 대신 컴퓨터로 동영상 같은 걸 다운받아서 봤는데, 다른 노트북은 누워서 거치할 방법이 없었던 데 반해 요가는 어떤 자세로도 거치할 수 있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초창기 요가 모델은 빛나는 주황색이었으므로 전기세를 아끼느라 불을 켜지 않아도 밟지 않거나 쉽게 찾을 수 있었다. 그러던 요가는 이제 대중용 프리미엄 제품이...

더보기

[겜알못 리뷰] 광고로 먼저 뜬 그랑사가, 연극같은 게임

‘그랑사가’ 한줄 평: 이 게임을 앉아서 하느냐, 누워서 하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햄릿, 아더왕과 같은 온갖 전설을 끌어온 후 신구, 유아인, 오정세, 조여정, 이경영처럼 한 번에 부르기 어려워보이는 기라성 같은 배우를 총 동원해 찍은 게임 예고편 광고 ‘연극의 왕’을 봤을 때 나는 그런 생각을 했다. 뭐야, 이거. 게임에 얼마나 자신이 있어서 이렇게 광고에 돈을 때려부은 거지? 세상에 이 광고, 출연료만 해도 대체 얼마야? 하여튼 광고는 흥행했다. 내 주변 사람들이 이 게임의 이름...

더보기

시중은행 인증서로 연말정산 해보니

연말정산을 하는데 걸린 시간은 약 3분 남짓. 작년까지만 해도 상상할 수 없었던 짧은 시간이다. 지금까지 연말정산을 하기 위해서는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공인인증서로 로그인을 하고, 이를 위해 액티브엑스, 키보드 보안 등의 프로그램을 설치하는 번거로운 작업을 해야 했다. 그러나 이제는 ‘간편인증’으로 연말정산이 대폭 간소화됐다. 자주 쓰는 인증서로 할수록 연말정산을 하기 위해 걸리는 시간은 더욱 짧아진다. 이번 연말정산부터 홈택스에서 간편인증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앞서 정부는 카카오, 패스(PASS), 한국정보인증(삼성...

더보기

[겜알못 리뷰] 모두가 부지런한 쿠키들의 세계 ‘쿠키런:킹덤’

‘쿠키런:킹덤’ 한줄 평: 리뷰를 쓰려고 했는데 게임만 하고 있다. ‘쿠키런’은 스마트폰 게임의 시조새다. 아이폰이 한국에 강림하도 전인  2009년 6월에 선보인 ‘오븐브레이크’가 쿠키런 시리즈의 조상이다. 당차게도 오븐을 박차고 나와 뜀박질을 하던 그 귀여운 쿠키가 총 10개의 시리즈를 만들어내며 이렇게 롱런할 줄을, 그때 누가 알았을까. 쿠키런:킹덤은 쿠키런 IP로 나온 열번째 게임으로, 지난 21일 글로벌 동시 출시했다. 그리고 나온지 하루만에 애플 앱스토어에서 매출 2위에 올랐다. 다시한번 느끼는...

더보기

[까다로운 IT] 애플이 반도체를 직접 만드는 이유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오늘은 왜 애플이 직접 반도체를 만드는지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여러분 과거의 현대차나 쌍용차가 엔진을 수입해서 쓰던 것 아셨나요? 처음 한국이 자동차를 만들 땐 엔진을 만들 기술력이 없어서 미쓰비시나 벤츠 등의 엔진을 사 와서 사용했습니다. 예전엔 그래서 쌍용차의 보닛을 열어보면 쌍용이 아닌 벤츠의 마크가 있었죠. 양아치 형들은 그래서 차를 자랑할 때 굳이 보닛을 열어서 보여주곤 했습니다. 애플이 인텔 칩셋을 쓴 이유도 비슷합니다. 스티브 잡스가 만들던 매킨토시는 추억의 모토로라 칩셋을...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