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카드뉴스] 클라우드 시대, 각광받는 SD-WAN

20여년간 큰 변화가 없던 네트워크 환경, 최근 변화의 물결이 거세다. 클라우드 시대 네트워크 운영관리 복잡성이 점점 커지고 있고, 트래픽 패턴도 급격하게 달라지면서 요구되는 변화다. 국내외 곳곳에 수많은 지사/지점을 두고 있는 기업의 부담은 더욱 커지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사용이 늘어날수록 WAN(광대역통신망) 회선 비용과 운영관리 부담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가장 큰 원인은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사용 증가. 지점 위치나 회선 종류에 관계없이 중요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 높은...

더보기

자바 개발자는 왜 멘붕에 빠졌을까

“오라클 변호사의 눈이 반짝이는 것을 느꼈다.” 자바의 아버지 제임스 고슬링이 자신의 블로그에 썼던 말이다.   오라클이 썬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자바의 특허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오라클이 관심을 보였다는 것.   자바 개발자들은 오라클이 썬을 인수한 후 자바의 오픈 생태계를 망치는 걸 우려했고   8년이 지난 2018년 6월 21일 오라클은 자바 SE 서브스크립션 정책을 발표했다.   앞으로 오라클 JDK를 이용하려면 ‘서브스크립션’을 구매해야 한다. 이를 두고 언론은 ‘자바...

더보기

[카드뉴스] 일런 머스크는 왜 오일머니에 손을 벌리나

개성만점 뉴스레터 '일간 바이라인'을 구독하세요 Leave this field empty if you're human: 영상으로 보기   카드뉴스로 보기 일런 머스크는 왜 오일머니에 손을 벌리나 2017년 생샨량 생산량 220대 목표 1500대중 85% 부족한 수치 2018년 협력사 갑질 논란 테슬라: “테슬라 지속 운영 위해 이익금 투자하라” 강요 2018년 모델 X 차량 사고로 배터리 폭발, 운전자 사망 테슬라 신용등급 B3로 강등(안정적->부정적) 테슬라 주주들 “일론 머스크, 회장직에서 내려와라” 테슬라 주식 공매도꾼 대거 등장 머스크 대 격노 바람잘날 없는 테슬라 일런 머스크의 어느 날 트윗...

더보기

[이것은 기사가 아닙니다] 내가 바이라인네트워크에 취직한 이유(동영상)

내가 바이라인네트워크에 취직한 이유 –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종철 기자 구직을 시작했다. 전 직장에서의 경험으로 내가 원하는 조건은 단 세 가지였다. 감시자가 없을 것 복장 제한이 없을 것 일을 하는 데 불필요한 과정이 없을 것 추가로 원하는 것은 개인브랜딩에 도움이 될 것. 열 개 정도의 회사를 만났다. 한결같이 같은 질문을 했다.   “회사에서 그러고 다닐 건 아니죠?”   많은 의미가 내포된 질문이다. 규칙에 순응할 수 있냐는. “아니오”라고 말하지 않고 리스트를 조금씩 줄여나갔다. 바이라인네트워크...

더보기

[카드뉴스] 인터넷 쇼핑몰 생존 키워드는 ‘월 매출 200만원’

인터넷 쇼핑몰 생존 키워드는 ‘월 매출 200만원’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유병준 교수 연구팀이 네이버(대표이사 한성숙) 스마트스토어에서 지난 4년간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국 온라인 커머스 플랫폼의 창업 성장 현황을 분석한 ‘D-커머스 리포트’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개인 창업자 중심으로, 20대 이하의 신규 창업자 유입이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또,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플랫폼 간 ‘멀티호밍(multihoming)’과 지역 간 부의 이전 효과 또한 확인됐다.    ‘D-커머스...

더보기

[카드뉴스] 여행사 데스티나시아, 이렇게 디지털 혁신을 이뤘다

여기 데스티나시아(Destinasia)라는 여행사가 있다. 세계 곳곳의 여행상품을 예약할 수 있는 오프라인 지점들을 가지고 있으며, 인터넷을 통해서도 항공권, 호텔, 렌터카 등을 예약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런데 이 회사 서비스에는 문제점이 하나 있다. 고객들은 항공기 예약이 끝난 후 호텔을 예약하고, 호텔 예약이 끝난 후 렌터카 예약을 할 수 있었다. 고객은 하나의 웹사이트에서 진행하지만 백엔드에는 각각 항공기, 호텔, 렌터카 예약 시스템이 별도로 존재하기 때문이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경영진은...

더보기

[카드뉴스] 디지털 다위니즘을 향한 개발자의 여섯 계단

디지털 다위니즘(Digital Darwinism)이라는 말이 있다. 진화하면서 환경에 적응한 생물만 살아남는다는 진화론(다위니즘)을 기업 경영에 차용한 말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일반 기업들도 디지털 기업으로 진화해야 생존할 수 있다는 의미다. 기업에서 디지털 다위니즘을 실현하는 직군은 개발자다. 개발자의 역량이 기업의 핵심역량이 된 것이다. 디지털 다위니즘이 가속화 될 수록 개발자들은 더 많은 업무 책임을 지게 된다.  모바일이 발달하면서, 이전에는 석 달에 한 번 업그레이드 하던 애플리케이션을 이제는 모바일 전용으로 매달...

더보기

[카드뉴스]“노동집약적 IT 관리, 앤서블로 탈피합시다”

[bxslider id=”%eb%85%b8%eb%8f%99%ec%a7%91%ec%95%bd%ec%a0%81-it-%ea%b4%80%eb%a6%ac-%ec%95%a4%ec%84%9c%eb%b8%94%eb%a1%9c-%ed%83%88%ed%94%bc%ed%95%a9%ec%8b%9c%eb%8b%a4″] “반복적인 일은 IT에 맡기고, 당신은 혁신과 가치에 집중하라” 아마 IT가 가져다주는 첫 번째 가치가 이런 것일 것이다. 불필요한 반복적인 노동을 자동화 함으로써 기업의 임직원이 비즈니스 본질에 천착할 수 있도록...

더보기

[카드뉴스] 아이폰X, 혁신일까 무리수일까

지난 9월 12일 캘리포니아에 위치한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애플의 신제품 이벤트가 열렸다. 애플의 CEO 팀쿡은 아이폰 10주년을 맞이해 기념적 신제품을 공개했다. 바로 아이폰 X. 하지만 대중의 반응은 엇갈렸다. 아이폰 X는 OLED를 사용해 아이폰 중에서 최고의 스크린을 장착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토끼귀(M자 탈모)를 잘라내고 원래 디자인을 계속 유지했어야 한다는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다. 아이폰5S에 처음 추가돼 다른 스마트폰들과 비교되며 만족스러운 성능을 보여준 지문인식 센서 터치ID. 아이폰X는 아이폰의 상징...

더보기

[카드뉴스]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는 ‘총수’일까

네이버 이해진 전 의장이 네이버의 총수로 지정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3일 ‘준대기업집단’에 새롭게 편입된 기업과 총수를 발표했다. 준대기업집단은 매출 5조원 이상 10조원 미만의 기업이다. IT업계에서는 네이버와 넥슨이 준대기업집단에 새롭게 들어갔고, 이해진 전 의장과 김정주 회장이 총수로 지정됐다. 이 전 의장은 앞서 공정위에 직접 방문해 본인이 가진 네이버 지분은 4%대에 불과하고, 네이버는 개인이 아니라 전문경영인과 이사회에 의해 운영되는 회사임을 설명했지만 공정위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네이버와 넥슨은 앞으로 계열사...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