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K HDR+3D+공간음향’ 돌비 첨단 기술 경험

돌비래버러토리스(Dolby Laboratories, 돌비)가 2022년 최고의 기대작 ‘아바타: 물의 길(Avatar: The Way of Water)’을 돌비 시네마에서 3D 포맷으로 개봉한다고 14일 밝혔다.

제임스 카메론 감독은 지난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아바타: 물의 길’을 “근본적으로 영화관에서 봐야 하는 영화”라며 “영화를 본다는 것은 큰 스크린으로, 3D로 보는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한국에서 전세계 최초 개봉을 앞둔 ‘아바타: 물의 길’은 2009년 3D 장르의 신세계를 개척한 SF 판타지 아바타의 후속편이다. 판도라 행성에서 제이크 설리와 네이티리가 이룬 가족이 겪게 되는 무자비한 위협과 살아남기 위해 떠나야 하는 긴 여정을 그리고 있다. 이번 편에선 광활하고 경이로운 수중 세계와 화려한 액션신을 담고 있다.

돌비 시네마는 돌비의 첨단 영상 기술 ‘돌비 비전(Dolby Vision)’과 공간 음향 기술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를 모두 적용한 영화관이다. 모든 좌석에 걸쳐 일관된 시청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는 것이 돌비 설명이다.

돌비 비전은 듀얼 4K 레이저와 HDR(High Dynamic Rnage) 프로젝터 시스템을 통해 일반 영화관 스크린보다 2배 이상 높은 선명한 밝기와 500배 높은 명암비를 지원하는 기술이다. 뛰어난 색감과 화질로 감독이 표현하고자 한 모든 요소를 스크린에 완벽하게 구현한다고 돌비 측은 자신했다.

돌비 시네마 3D는 ‘돌비비전 명암비확장(HDR)’과 ‘초고해상도 고프레임영상(4K HFR)’ 기술을 결합한 시청 경험을 제공한다. 돌비 3D 안경에 최적화된 6개의 기본 레이저 광원을 활용해 현존하는 시스템 중 가장 뛰어난 3D 경험을 완성한다는 게 돌비 설명이다. 대부분의 3D 상영관이 채택한 실버 스크린이 아닌 돌비 비전 기술을 기반으로 백색 스크린에 모든 색상을 균일하고 충실하게 구현한다.

3D 영화를 감상할 때는 양쪽 눈에 화면이 겹쳐 보이지 않도록 스크린 전체에 걸쳐 어느 좌석에서나 균일한 ‘스테레오 콘트라스트’도 지원한다. 스테레오 콘트라스트란 한쪽 눈에 보이는 콘텐츠가 다른 쪽 눈에도 겹쳐 보이는 비율을 의미한다. 돌비 시네마는 일반 3D 상영관 대비 최대 50배 더 뛰어난 수준의 스테레오 콘트라스트를 지원한다는 설명이다.

또한 듀얼 프로젝터를 사용해 좌우 이미지를 연속적으로 투사해 눈깜빡임 요소를 줄였다. 돌비 시메나에선 2D 영화와 동일한 수준의 밝기(14fL)를 제공해 관객이 피로감 없이 컬러를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