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핵심 개발진들이 개발 노하우 공개
관심 있는 누구나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페이스북 통해 신청 가능

넷마블에프앤씨(대표 서우원)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오는 10일 오후 8시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벨지움재즈카페에서 ‘테크 컨퍼런스 2022(TECH CONFERENCE 2022)’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테크 컨퍼런스 2022는 디지털 휴먼 제작, VFX(시각특수효과) 사업을 전개하는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의 핵심 개발진들이 직접 개발 노하우를 소개하는 자리로, 3개 섹션이 운영될 예정이다.

첫 번째 섹션은 ‘언리얼 메타 휴먼의 릭로직 페이셜 릭’이라는 주제로 강성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TD실 실장이 강연한다. 이 강연은 언리얼엔진을 이용해 디지털 휴먼의 리깅(뼈대구조)을 작업한 사례와 더 디테일한 디지털 휴먼 개발을 위해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에서 자체 제작한 툴(TOOL)을 공개한다.

두 번째 섹션은 김준은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VFX실 실장이 이미지 엔진의 오픈 소스 프로그램 ‘개퍼(Gaffer)’의 기본 콘셉트를 설명하고, 드라마, 영화에서 요구되는 대규모 샷의 자동화를 라이브로 시연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김준은 실장은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에서 구축 중인 VFX 파이프라인을 소개한다.

세 번째 섹션은 북미 시각 효과 스튜디오 ‘이미지 엔진 디자인’에서 각종 경험을 쌓은 알렉스 풀러(Alex Fuller)가 맡았다. 알렉스 풀러는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에서 준비하고 있는 USD(Universal Scene Description) 기준을 소개하고, 세계 유명 VFX 스튜디오 애니멀 로직(Animal Logic)이 발표한 USD 데모 파일을 이용해 개퍼(Gaffer)와 사이클즈(Cycles)에서 USD 포멧이 시연되는 걸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컨퍼런스는 디지털 휴먼 제작, VFX에 관심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 접수는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받는다.

한편 2021년 설립된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디지털 휴먼 제작, 버추얼 아이돌 매니지먼트, VFX 사업을 전개하는 기업이다.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는 리얼타임 공정과 기존 VFX 공정을 동시 지원 및 자동화해 하이퀄리티의 디지털 휴먼 ‘리나’를 제작했으며, VFX 스튜디오는 할리우드에서 다양한 프로젝트에 참여한 핵심 인재들이 합류하여, 20여년 영화 제작 노하우가 녹아있는 업무 파이프라인을 도입했다. 회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