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은 당신의 정보를 수집한다, 생각보다 훨씬 많이

구글이 우리의 예상보다 훨씬 더 많은 정보를 구글이 수집하고 있다는 연구보고서가 나왔다. 심지어 크롬 브라우저의 시크릿 모드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고 한다.

미국 밴더빌트 대학교의 더글라스 슈미트 교수는 디지털콘텐트넥스트(Digital Content Next)의 의뢰로 구글이 얼마나 정보를 수집하는지 분석해서 21일(미국 현지시각) 발표했다. 이 내용은 다소 충격적이다.

연구 보고서 보기

슈미트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크롬 브라우저의 시크릿 모드가 실행되도 구글은 이용자의 정보를 익명으로 수집할 수 있다. 구글 광고를 이용한 것이다. 수많은 웹사이트에 구글 광고가 붙어있는데 구글은 효율적인 광고를 위해 이용자 각각에 ID를 부여한다. 물론 이 ID는 이용자를 구별하기 위한 것이지 이용자가 누구인지 식별하기 위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용자가 시크릿 모드를 종료하고 지메일인 유튜브와 같은 구글의 서비스에 로그인하면, 익명으로 수집한 ID와 로그인 정보가 연결될 수 있다. 이는 기존에 익명으로 수집된 정보가 기명 식별정보로 바뀔 수 있음을 의미한다. 구글 광고의 ID 자체는 비식별 정보지만, 이 비식별 정보가 구글의 서비스 로그인과 만나 식별 정보로 바뀔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크롬 브라우저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사이 우리의 많은 정보를 구글에 가져다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크롬 브라우저가 백그라운드에서 구동될 때 스마트폰은 하루에 340번 구글에 이용자의 위치정보를 전달하는 것으로 슈미트 교수는 분석했다. 이는 애플 사파리보다 50배 많이 전달하는 것이라고 한다.

또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대기 상태에서 아이폰보다 10배 더 서버와 통신하는 것으로 보고서는 전했다.

이같은 연구 결과에 대해 구글은 부정했다. 구글은 특히 슈미트 교수의 신뢰성에 의구심을 표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구글은 “슈미트 교수는 (자바 API 저작권 소송에서) 오라클 측 증인”이라면서 “(그의 연구보고서가) 오해의 소지를 담고 있는 것은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구글은 스마트폰의 위치정보 옵션을 꺼도 위치 데이터를 수집했다는 의혹을 받기도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email protected]



Categories: 기사

Tags: , , ,

3 replies

  1. 그래봤자 구글은 페북 애플처럼 개인정보를 팔아넘기진 않음
    그냥 갖고만 있으니 상관없을거 같은데 공개한적도 한번도없고

  2. 이번년도에 일본은 재난 발생시 사용자 위치 추적해서 데이터화 해서 대피 데이타 맵 만들어서 근처에 방공호 만들생각하던대..
    정보야 소중하지만 이로운곳에 쓰는 발판이라면 상관없다봄..
    민증이나 간소화해서 통합했으면..

    다른분들 의견도 보고싶내요

  3. 보안의 기본은 끊임없는 의심에서 시작한다는 대전제를 망각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실제 구글이 정보를 어떻게 유용하는가와는 별개로서 이러한 구글의 개인정보 수집에 대해 무감각해지는건 좋지 않다고 봅니다.

강상우에게 댓글 남기기 댓글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세요!

이메일을 입력하시면 바이라인네트워크를 구독하실 수 있습니다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