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AI기업들] ②부산 싸나이들, AI 챗봇으로 뭉쳤다.

인공지능(AI)는 더이상 먼 미래의 이야기가 아니다. 알파고 충격 이후 모두가 이를 깨닫게 됐다. AI는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을 위한 필수 기술로 자리잡게 됐다.

이 때문에 전 세계 IT기업들은 AI 전쟁을 벌이고 있다. 아마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IBM 등 공룡들을 비롯해 중소기업이나 스타트업까지 AI라는 새로운 전장에 각자의 신무기를 들고 나섰다.

국내 기업들도 이 전쟁에서 예외가 될 수는 없다. 아니, 되어서는 안된다. AI는 하나의 기술이 아니라 스마트폰 이후 새로운 혁명을 가져올 플랫폼이 될 전망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국내 기업은 이 새로운 플랫폼 전쟁에 어느 정도의 준비를 하고 있을까? 국내에서 AI 전쟁에 뛰어든 기업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웹 시대에 가장 성공한 인터넷 서비스는 검색엔진이다. 검색엔진은 사용자가 넣은 질의 키워드가 포함된 문서를 열거해주는 역할을 한다. 물론 검색엔진 차원에서 사용자가 원할 것 같은 문서를 제일 앞에 보여주지만, 궁극적으로 사용자는 열거된 문서 중 자신이 필요로 했던 것을 스스로 찾아야 한다.

인공지능 시대에는 정보를 얻는 양상이 달라질 수 있다. 인공지능 컴퓨터는 관련된 문서를 찾아서 보여주는 수준을 넘어 직접 답을 전해줄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서비스 중 챗봇이 가장 뜨 가장 뜨거운 이유다. 챗봇은 인공지능 컴퓨터와 대화를 주고 받으면서 정보를 얻는 기술이다. 검색엔진이 관련 문서를 나열하는데 반해, 챗봇은 사용자의 질문에 대한 답을 직접 준다.

2017-02-03-15-59-11오늘 소개할 한국의 AI기업은 ‘부산모아’라는 챗봇 서비스를 운영하는 ‘채티스’라는 스타트업이다. 채티스는 부산대, 동의대 등 부산지역 대학을 다녔거나 다니고 있는 청년 5명이 의기투합한 회사다.

부산모아는 부산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챗봇 서비스다.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에서 ‘부산모아’를 플러스친구로 추가하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채팅창에서 날씨, 미세먼지, 맛집추천, 지하철, 버스, 주차장, 관광지 정보 등에 대해 물으면, 그에 대한 답을 제공하는 컨셉이다.

예를 들어 기존에 부산버스의 교통 정보를 알고 싶으면, 포털 앱을 켜고 부산버스라고 검색한 후 버스나 정류장 번호를 입력해야 했다. 그러나 부산모아는 카카오톡에서 채팅창에 버스번호, 정류장 번호만 입력하면 버스가 몇분뒤에 도착하는 지 한눈에 알수 있다. 채티스는 부산모아를 위해 자연언어처리, 딥러닝 등의 기술을 활용했다고 설명했다.

unnamed지난 해 9월에 출시된 부산모아는 출시 3개월만에 사용자 1만명을 넘어섰다. 물론 실제로 사용해보면 아직은 제공하는 정보가 한정돼 있지만, 앞으로 데이터가 쌓이면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채티스 측은 부산모아를 단순 정보를 제공하는 챗봇을 넘어 구매, 예약, 상담 등이 가능한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또 다른 지역까지 서비스를 넓혀나갈 에저이다.

채티스의 안동혁 대표는 “향후 대화 자동화 및 이해 기술을 챗봇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고객센터와 대화형 커머스 등 반복되는 대화가 발생하는 곳들에 적용할 계획 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