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보안원 “블록체인 플랫폼 구축…빅데이터·클라우드·AI 활성화 지원”

금융보안원이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한다. 블록체인 기반 금융 서비스 도입과 활성화를 지원하고 테스트베드 역할도 수행할 방침이다.

금융권에서 빅데이터와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같은 신기술을 적극 활용하면서도 신규 서비스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데 올해 업무 초점을 맞췄다.

허창언 금융보안원장은 24일 여의도에서 신년 간담회를 열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최신 IT 기술과 금융이 활발히 융합돼 창출될 새로운 금융서비스의 안전한 출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fsec허 원장은 “보안이 무너지면 핀테크가 무슨 의미가 있겠냐”고 반문하며 “새로운 금융서비스 보안을 적극 지원하는 한편, 금융보안관제에도 AI 기술같은 신무기를 장착해 보안위협 탐지·대응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금융보안원은 올해 블록체인 기반 금융 서비스를 지원하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지난해 말 출범한 은행권과 금융투자업권 블록체인 컨소시엄이 추진하는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을 구축,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금융보안원은 금융권 공동 블록체인 컨소시엄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금융권 빅데이터 활용 확대를 위한 금융분야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지원 전문기관으로서 활동도 올해 본격화한다. 금융보안원은 지난해 8월 금융분야 개인정보 비식별조치 지원 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 그간 정보집합물 결합, 비식별조치 교육·컨설팅 사업 등을 추진했다.

올해에는 비식별조치를 적용하려는 금융권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관련 기술 지원 강화, 온라인 상담센터 운영, 비식별화 표준 개발과 금융사 비식별조치 이행 공고안도 마련한다. 실무자들이 참여하는 협의회 등도 구성, 운영할 예정이다.

허 원장은 “카드사와 통신사에서 빅데이터 활용 비식별조치와 관련해 카드사, 통신사가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에는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IoT, AI 등을 활용한 금융신기술도 연구하는 한편, 금융사들이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 대상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금융보안 ‘사이버위협 정보 허브’ 역할 강화에도 주력한다. 사이버위협 탐지·대응 역량을 제고하기 위해 보안관제에 AI 신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 지난해 빅데이터 기반 차세대 보안관제시스템 구축에 이어 시스템을 더욱 고도화한다.

8개 글로벌 보안전문업체들과 사이버위협정보 공유 협력체계도 운영할 방침이다. 아카마이, F5네트웍스, 파이어아이, 포티넷, 카스퍼스키랩, 팔로알토네트웍스, 시만텍, 트렌드마이크로와 2월 초에 관련 업무협약(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그동안 국내 보안업체들과 국가정보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정부·유관기관들과 위협정보를 공유해 왔다.

금융보안원은 금융회사 대상 취약점 테마점검도 벌인다. 전자금융사고가 우려되는 주요 취약분야와 현안을 중심으로 집중 점검해 침해사고 예방 활동을 수행한다.

대형 침해사고 발생 때마다 주 원인으로 드러난 업무개발이나 외주용역 PC 디지털 포렌식 분석도 지원할 방침이다.

금융보안원은 지난해 10월 디지털 포렌식 랩을 구축했다. 디지털 포렌식 랩 가동 후 하드디스크(HDD) 삭제파일 복구 등 기초분석 시간이 55시간에서 12시간으로 단축되고, 기존 4개에서 9개 HDD 동시분석환경을 마련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합한 최정예 금융보안 전문인력 양성하기 위해 빅데이터 분석 등 최신 보안기술 분야 교육과정을 집중 개설하기로 했다. IT, 컴플라이언스, 금융서비스에 대한 높은 이해를 요구하는 ‘금융보안 전문 자격제도’도 준비하고 있다.

허 원장은 “‘금융보안 주치의’가 되겠다는 포부로 지난해 토대를 구축한 금융보안연구원은 앞으로도 금융보안 전문기관으로서 임무를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인터뷰

Tags: , , , ,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