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국가정보화 예산 5조2천억…지능정보기술에 1조 이상 투입

정부가 내년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컴퓨팅,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 지능정보기술에 총 1조333억원의 예산을 쏟아 붓는다.

2017년 전체 국가정보화 예산은 5조2085억원이 책정됐다. 지능정보기술에 전체 예산의 20%에 달하는 규모를 투자한다.

신규 보안 위협 대응과 사이버 침해 선제적 대응을 위해 정보보호 분야에도 3508억원을 투입한다.

<출처 : 미래부,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안>

미래창조과학부는 53개 중앙행정기관과 17개 광역시·도 등 지방자치단체가 수립한 2017년도 국가정보화 시행계획 종합 분석결과를 15일 발표했다.

전체 예산 가운데 중앙행정기관이 4조1000억원, 지방자치단체가 1조1085억원을 투입한다.

내년 각 부처별로 국민 맞춤형 행정 서비스 제공과 국민편익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행정자치부는 국가정보자원의 효율적·체계적 관리와 보안성 강화를 위해 제3정부통합전산센터 신축(1013억)을 본격 추진하고, 통합전산센터 내 기존 장비는 클라우드 기반으로 교체를 추진한다.

법무부는 급증하는 출입국 관리업무를 반영해 차세대 이민행정시스템 구축을 구축하고, 바이오정보를 활용한 감식 등 출입국 심사 고도화로 테러, 국외전염병 유입 등을 차단할 계획이다.

문화체육관광부는 근대문학, 귀중본 등 국가문헌 연 20만책을 디지털화해 지식정보자원 보존 및 공유기반을 구축한다.

고용노동부는 기존 일자리 정보사이트인 워크넷을 사용자의 편의성을 개선하고, 일자리 정보를 원스톱으로 검색하도록 하는 등 수요자 맞춤형으로 고도화한다.

미래부 최재유 제2차관은 “국가정보화를 통해 국민들에게 맞춤형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고, 창의적 ICT 활용 촉진을 유도해 디지털 창조한국 실현에 일조할 것으로 본다”고 밝히고 “특히,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지능정보사회를 대비하기 위해 전략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래부는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마련 중인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을 이달 중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이 대책에는 지능정보사회 도래에 따른 기술·산업·사회 변화와 이에 대응한 중장기 정책방향과 추진과제가 담긴다.

이날 미래부는 ‘지능정보사회 추진 민·관 컨퍼런스’를 개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종합대책안을 공개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