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인식 AI·클라우드 사이버위협 부상할 것”

음성인식 인공지능(AI)을 이용한 새로운 사이버공격이 등장하고 클라우드 대상 공격도 더욱 확대될 것이란 예측이 나왔다.

포스포인트(지사장 이상혁)는 2017년 주요 사이버보안 이슈로 음성인식 AI 플랫폼 및 명령 공유 클라우드 공격 매개 확대 규제 준수와 데이터 보호의 융합 기업 내부자 위협 증가 등이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을 30일 내놨다.

이 회사 사이버보안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인터넷과 데이터 및 각종 앱에 접근할 수 있는 음성인식 AI의 부상으로 이제껏 없었던 새로운 공격 방식과 개인정보 보호 문제가 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가상머신(VM) 실행 기반인 클라우드에 대한 공격이 점점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취약한 환경을 클라우드로 이전한 조직들은 적절한 대비 없이는 클라우드 환경이 보안면에서 크게 유리하지 않다는 점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포스포인트는 지적했다.

아울러 2018년부터 유럽연합(EU)의 GDPR(개인정보보호일반규정)이 정식 발효되는 상황을 앞두고 기업들이 데이터 보호 규제 준수를 위한 비용도 증가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GDPR이 적용되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누가, 언제, 어떻게 데이터에 접근하고자 하는지를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

이밖에도 포스포인트는 기업 내부자 위협으로 인해 고객 데이터나 기업의 수익성, 기타 성과 목표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어, 기업 환경과 성장 전략을 재평가할 수밖에 없다고 전망했다.

포스포인트 위협 방지 연구개발 및 보안 연구소의 크리스 램 부사장은 “2017년에는 디지털 영역과 물리적 영역의 급속한 통합으로 인한 보안 위험을 전세계가 체감하게 될 것”이라면서 “두 영역 간의 상호 의존 관계가 심화함에 따라, 이러한 영향은 사이버보안에 국한되지 않고 전세계 각국의 정부와 기업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