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내년 초 대표이사 교체…이해진 의장도 의장직 내려놓는다

내년 초 국내 최대 인터넷 기업 네이버를 이끌 선장이 바뀝니다. 네이버 김상헌 대표는 20일 내년 초 후임 CEO에게 자리를 물려주겠다고 밝혔습니다. 후임 CEO는 현재 네이버 서비스를 총괄하고 있는 한성숙 부사장이 내정됐습니다. 이해진 의장도 함께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 놓기로 했습니다.

김상헌 대표, 한성숙 총괄, 이해진 의장(왼쪽부터)

김상헌 대표, 한성숙 총괄, 이해진 의장(왼쪽부터)

김 대표는 지난 2009년 4월부터 네이버를 이끌어 왔습니다. 이 시기는 모바일 대변혁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김 대표가 이끈 네이버는 이런 큰 변화에 빠르게 대처했고, 그 결과 국내 인터넷 시장에서의 리더십을 모바일 시장까지 확장하는데 성공했습니다. 특히 일본 자회사에서 개발한 라인의 성공에 힘입어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할 토대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사실 김 대표가 처음 부임할 때 업계는 관리형 CEO가 될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김 대표가 법조인 출신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김 대표는 특유의 커뮤니케이션 능력을 발휘하며 회사를 글로벌 수준으로 이끌었습니다. 특히 이 기간 동안 게임부문 인적분할, 라인 상장 등 굵직한 이슈가 있었는데 김 대표는 이런 이벤트가 원할하게 진행되도록 지원했습니다.

2013년부터는 인터넷기업협회를 이끌기도 했습니다.

김 대표는 한성숙 차기 대표이사 내정자가 앞으로 차기 대표이사직을 원활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내년 3월 임기까지 업무 인수인계를 도울 예정입니다.

한 내정자는 인터넷 산업 초창기부터 오랫동안 업계에 몸담아 온 전문가로, 엠파스 검색사업본부장을 역임하고, 지난 2007년 네이버에 합류했습니다. 현재 네이버 서비스 전반을 총괄하는 자리를 맡고 있습니다.

한편, 이해진 네이버 이사회 의장도 유럽·북미 시장 개척에 매진하기 위해 내년 3월 의장직을 내려 놓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해진 의장은 네이버 등기이사직은 유지하지만,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밝힌 대로 다음 목표인 유럽 시장 도전에 더 많은 에너지와 시간을 쏟을 계획입니다. 새로운 이사회 의장은 추후 네이버 이사회에서 선임할 예정입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