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유시티, ‘SDDC’ 구축으로 100억원 절감

VM웨어코리아(사장 천부영)는 인천유시티(대표 이인우)가 VM웨어의 서버, 네트워크,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을 도입해 국내 공공분야 최초로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C)를 구현했다고 22일 밝혔다.

인천유시티는 송도, 영종, 청라지구에 분산된 IT서비스들을 통합, 효율적으로 운영·관리하기 위해 기존 장비와 가상화 기술을 활용했다. 이로 인해 100억원 규모에 달하는 플랫폼 구축·통합 비용을 절감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인천유시티는 인천경제자유구역 내 도시를 첨단 IT 인프라와 유비쿼터스 정보기술을 갖춘 도시인 ‘유시티(U-City)’로 구축·유지·보수하는 기업이다.

지능형 빌딩 및 교통시스템, 지리정보시스템, 광대역 통신망 등 첨단 정보기술을 기반으로 도시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시민들에게 향상된 편의성과 안전성을 제공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인천유시티앞서 인천유시티는 각 지구에 설치된 관제시설을 최대한 사용하면서 기존 서비스들을 한 데 묶기 위해 VM웨어의 가상화 기술을 선택, 통합관제시설과 공공 클라우드 센터를 구축했다. 여기에는 VM웨어의 네트워크 가상화 플랫폼인 ‘NSX’, 서버 가상화 솔루션인 ‘브이스피어 엔터프라이즈’,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 ‘호라이즌’을 적용했다.

인천유시티는 국내 공공 분야에서 처음으로 ‘NSX’를 도입, 가상 환경에서도 사용 가능한 네트워크의 주요 기능들을 구현했다. 아울러 마이크로 세분화 기능을 활용해 가상머신 간에 방화벽을 설치했다.

그 결과 고가의 네트워크 장비를 구입하는 비용을 대폭 줄이고 문제를 일으키는 가상머신을 격리해 데이터센터 전체의 보안성을 강화했다는 게 VM웨어의 설명이다.

또한 서버 가상화로 서버 전체의 운영 효율성을 높였다. VM웨어 ‘브이스피어 엔터프라이즈’는 가상머신을 이용해 송도, 영종, 청라지구에 분산된 데이터센터를 하나의 IFEZ(인천경제자유구역) 클라우드 센터로 만들어 시스템 전체의 활용도를 향상시켰다.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인 ‘호라이즌’으로는 모니터링 업무 환경을 넓혔다. 기존 센터 내에 있던 모든 PC 모니터들을 그대로 가상 환경으로 옮겨 관제 센터 직원들은 장소에 관계 없이 동일한 고화질의 화면을 통해 업무의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이밖에도 인천유시티는 물리적 네트워크 자동화 운영체제(OS)로 빅스위치네트웍스, 이를 설치한 베어메탈 스위치로는 델 장비를 채택했다. 스토리지 가상화를 위해 뉴타닉스 장비를 도입했다.

이상호 인천유시티 기술본부 차장은 “영화에서만 봤던 첨단 미래 도시를 현실화하는데 SDDC가 견인차 역할을 했다”며, “다가오는 11월 본격적인 유비쿼터스 시스템 가동을 계기로 사람 중심의 환경을 지속적으로 구축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부영 VM웨어코리아 사장은 “인천유시티는 서버, 네트워크 및 데스크톱 가상화 솔루션을 통해 인프라의 유연성과 자동화를 확보한 진정한 SDDC 모범 사례”라며, “향후 클라우드나 가상 환경을 점진적으로 도입할 공공 기관들에게 필요한 귀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