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보안 협업 플랫폼 등장, “기업문서 안전하고 편리하게 공유”

클라우드(SaaS)를 기반으로 기업이 가진 중요 콘텐츠(정보)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공유해 원활한 협업을 지원하는 플랫폼이 등장했다.

인수합병(M&A) 플랫폼 기업으로 알려져 있는 미국 기업인 인트라링크스는 기업용 클라우드 기반 보안 협업 플랫폼인 ‘인트라링크스 VIA’를 국내에 공식 선보이고, 기업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고 30일 밝혔다.

인트라링크스는 민감한 기밀정보가 오가는 M&A 분야와 금융 시장에서 검증받은 ‘가상데이터룸(VDR)’ 기술을 바탕으로 기업용 보안 협업 플랫폼을 출시해 사업 확장에 나섰다.

‘인트라링크스 VIA’은 기업의 마케팅, IT, 인사, 법무, 연구개발(R&D) 부서와 프로젝트 수행팀 등 외부 협력업체와의 협업이 빈번한 부서에서 중요한 기업 정보를 손쉽고 안전하게 사용·공유·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보안이 필요한 핵심정보를 기업 내·외부에서 안전하게 공유하고 언제 어디서나 모든 기기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콘텐츠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에서 기업 문서보안 솔루션에 활용되는 디지털저작권관리(DRM) 기술과 유사한 정보권한관리(IRM) 기술을 적용했다는 점이 두드러진다.

IRM은 네트워크상에서나 오프라인에서 콘텐츠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특정 콘텐츠에 접속·편집 등 사용자별 권한을 적용할 수 있다. 다른 사람이 공유된 문서파일을 자신의 PC에 다운로드했더라도 공유권한을 해제하거나 공유를 취소하면 파일이 열리지 않도록 통제할 수 있다. 사후통제·권한설정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IRM이 적용된 문서는 화면 캐처나 복사, 저장 등의 기능을 추가할 수 있으며, 워터마크 기능도 추가 적용할 수 있도록 제공한다.

비행기, 기차 안 등 네트워크에 연결돼 있지 않은 환경에서 사용자가 공유된 파일에 접속해야 할 때에는 관리자가 기간을 설정해 허용해주면 해당 콘텐츠를 열어볼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제공한다.

이같은 IRM 기능은 ‘인트라링크스 VIA’에서 콘텐츠를 모아 놓는 ‘워크스페이스’ 전체에 적용할 수 있으며, 폴더별 적용도 가능하다.

파일별·사용관리 보고서도 제공해 콘텐츠 관리를 손쉽게 할 수 있다.

인트라링크스_알란 로버트슨 아태지역 수석 부사장(2)알란 로버트슨 인트라링크스 아태지역 수석부사장은 이날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콘텐트 협업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인트라링크스가 중간에 위치해 안전한 상태에서 고객사나 파트너사들과 기밀정보를 공유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고객들이 데이터에 쉽게 접근하고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해 신속하게 업무를 처리하고 협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면서도 파일을 안전하게 보호해 보안과 규제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해준다”고 강조했다.

인트라링크스는 파일넷(FileNet), 쉐어포인트(SharePoint), 다큐멘텀(Documentum)같은 기업콘텐츠관리(ECM), 협업 및 클라우드 스토리지뿐만 아니라 박스(Box), 드롭박스(Dropbox)처럼 널리 알려진 클라우드 스토리지 애플리케이션들과 통합을 지원한다.

아울러 시만텍과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사용자들이 데이터유출방지(DLP) 규정을 네트워크까지 확장, 기존 정보보호 솔루션을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다.

회사측에 따르면, 인트라링크스의 협업 플랫폼은 포춘 500대 기업의 99%가 사용한 경험을 갖고 있으며, 9만여 기업 310만명 넘는 유료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인트라링크스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디케이트론을 비롯해 약 30조달러의 금융거래가 실행되고 있다.

인트라링크스는 1996년 미국 뉴욕에서 설립됐으며, 작년 7월 서울사무소를 개소해 한국 시장에 진출했다.

김선식 인트라링크스 서울사무소 대표는 이날 “M&A, 금융·사모펀드 등 보안이 중요하면서도 협업이 필요한 곳에서 사용해온 인트라링크스의 협업 플랫폼을 ‘인트라링크스 VIA’를 출시하면서 일반 기업으로도 확장한다”며 “이를 위해 현재 총판과 채널 파트너사 영입을 추진하고 있으며, 자체 인력도 충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 yjlee@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