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정보보호 전담기관 출범 ‘20주년’ 발자취

우리나라 최초의 정보보호 전담기관인 ‘한국정보보호센터’가 출범한 지 20주년을 맞았다.

한국정보보호센터는 지난 1996년 4월 10일 문을 열었다. 정부는 1995년 8월 정보화촉진기본법을 제정(시행 1996.01.01.)하고 해킹, 바이러스 등 인터넷침해사고로부터 국가 정보자산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정보보호센터를 설립했다.

정보보호지원센터는 당시 정보통신부, 국가안전기획부, 국방부, 검찰 등에서 각기 진행해오던 정보보호 활동을 통합하고, 관련 기관과의 협조해 정보보호제품 평가제도 시행, 해킹바이러스 상담지원센터(現 118사이버민원센터) 운영 등 국가 차원의 정보보호 체계 구축을 추진했다.

960410-KISA-보도사진2(한국정보보호센터_개원)센터는 지난 2001년 1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7월 한국정보보호진흥원으로 승격됐다. 이후 2009년 한국정보보호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 정보통신국제협력진흥원 3개 기관이 통합해 현재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설립되면서 국가 정보보호 전담기관의 명맥을 잇고 있다.

이름과 규모는 바뀌었지만 민간분야 주축의 국가 정보보호를 책임지는 전문기관의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특히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주축으로 최선두에서 사이버공격 탐지·분석·대응 업무를 하고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 크고 작은 보안·침해사고가 일어날 때마다 긴급 대응뿐 아니라 관련정책을 마련하는데 있어 KISA가 중심에 있었다.

사이버침해 대응 외에도 개인정보보호, 불법스팸 방지, 전자서명·인증, 사이버보안 교육·인재양성, 정보보호 산업지원, 정보보호 연구개발(R&D)·기술 이전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160411-KISA-보도사진1(대한민국_정보보호_20주년_기념행사_개최)

한국정보보호센터 초대원장을 지낸 이재우 동국대학교 석좌교수, 서홍석 SW산업협회부회장(전 정보통신부 정보망과 서기관), 김한배 전 국가안전기획부 처장 등 1990년대 정보보호 분야 주요 인사를 비롯해 송정수 미래창조과학부 정보보호정책관, 원동호 성균관대학교 교수 등 산·학·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국가 정보보호의 시작과 발전을 돌아보는‘대한민국 정보보호 20주년 기념행사’가 11일 한국인터넷진흥원에서 열렸다.

KISA(원장 백기승)는 11일 한국정보보호센터 초대원장을 지낸 이재우 동국대학교 석좌교수를 비롯해 국가 정보보호 초창기 주역들을 초청해 ‘대한민국 정보보호 2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대한민국 정보보호 20주년의 의미’를 주제로 연사에 나선 이재우 교수는 “정보보안이라는 사회적 기반을 이끌며 국가발전을 도모하는 기관의 소속원으로서 직원들이 자긍심을 갖고 정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기승 KISA 원장은 “모든 산업경제와 국민일상이 ICT로 연결되는 현시점에 가장 중요한 가치는 정보보호”라며, “전 산업의 정보보호 내재화와 사회 주체들의 정보보호 책임성 강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산·학·관 관계자들은 안전한 국가 정보통신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한 역사를 기념하고 미래 국가 정보보호 역량 강화를 위한 결의를 다지는 시간을 가졌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기자>yjlee@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