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 랜섬웨어 ‘서버(Cerber)’, 플래시 취약점 타고 국내 유포

말하는 랜섬웨어 ‘서버(Cerber)’가 국내에서 유포되고 있다.

하우리(대표 김희천)은  ‘서버(Cerber)’ 랜섬웨어가 웹에서 플래시 제로데이 취약점을 통해 유포돼 국내 피해자들이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에 유포된 ‘서버’ 랜섬웨어는 감염시 PC의 주요 파일들을 암호화하고, “DECRYPT MY FILES”라는 이름을 가진 스크립트 파일을 생성한다. 또한 해당 스크립트는 윈도 내장 스피치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를 호출해 합성음성으로 “당신의 문서와 사진, 데이터베이스와 다른 주요 파일들이 암호화되었다”고 말해 랜섬웨어에 감염된 사실을 알린다.

‘서버’ 랜섬웨어는 설정 파일에 기록된 확장자를 가지는 파일들을 암호화하며, 암호화한 파일들을 ‘.cerber’라는 확장자로 변경한다. 네트워크에 연결되어 있지 않아도 암호화를 수행하며 가상머신 탐지와 방해 기법이 적용돼 분석을 어렵게 한다.

말하는 랜섬웨어하우리 보안분석팀 신광선 연구원은 “‘서버’ 랜섬웨어는 이제껏 나왔던 랜섬웨어들의 장점만을 집대성해 만들어진 랜섬웨어”라며, “플래시 플레이어나 웹 브라우저의 보안 업데이트를 생활화하고, 백신 및 랜섬웨어 감염을 대비하는 솔루션을 설치, 운용해야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우리는 보안제품인 바이로봇에서는 ‘서버’ 랜섬웨어를 ‘Trojan.Win32.Cerber’라는 진단명으로 탐지·치료 기능을 제공한다. 랜섬웨어 관련 정보는 하우리 랜섬웨어 정보센터(http://www.hauri.co.kr/Ransomware)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기자>yjlee@byline.network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