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모바일 쇼핑에 눈을 떴다

20~30대 젊은층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소셜커머스가 40대 이용자 확보에 성공했다. 20대보다 40대 이용자가 더 많다는 데이터가 등장했다. 이는 주로 오프라인 대형마트 이용자들이 점점 온라인 소셜커머스, 모바일 쇼핑으로 이동하고 있다는 의미다. 최근 이마트가 쿠팡 등 소셜커머스에 전면전을 선포한 것도 이같은 흐름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티켓몬스터(대표 신현성)가 운영하는 국내대표 소셜커머스 티몬(www.tmon.co.kr)이 최근 3년간의 매출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주요 이용고객의 연령대는 높아지고, 카테고리별 매출 비중이 해가 지날수록 고르게 분포되는 등 소비자들의 구매 범위가 확장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unnamed.jpg티몬에 따르면 소셜커머스의 등장 초기 핵심 구매 연령대는 20대였으나 최근 3년간 데이터를 살펴보면 40대 이상 고객이 크게 늘어나는 등 변화가 생겼다. 2016년 기준 핵심 구매 연령은 30대로 44%를 차지해 가장 높게 나타났다. 40대는 지난2013년 대비 8%포인트 증가한 24%로 나타났다. 50대와 60대비중도 각각 4%, 2% 40대 이상 고령 이용자층은 총30%를 차지했다. 반면 20대 이용고객 비중은 2013 30%에서 25%로 감소했다. 

이와 함께 카테고리 매출 비중 역시 점차 고르게 확장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3년도에는 지역 상품 22%, 패션/뷰티가 23% 비중을 모이며 지역과 패션카테고리를 중심으로 소비가 이뤄졌다. 당시 교육/취미와 해외여행 매출 비중은 각각2%에 불과했고 가전카테고리도 7%로 낮았다. 

하지만, 2013년도에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던 교육/취미 카테고리는 매년 성장을 거듭하며 지난 1월에는 6%까지 높아졌고 해외여행의 비중도 지속적으로 상승해 지난 1 7%까지 상승했다. 반면 2013년도에 20%를 넘어섰던 지역은 지난 111%, 패션/뷰티는 17%로 비중이 줄어들면서 소셜커머스에서 소비되는 품목들이 다양화 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성원 티켓몬스터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모바일 쇼핑을 위한 최적화된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 소비 품목의 범위와 연령대가 확장된 것으로 보인다”며 “티몬앱으로 살아가는데 있어 필요한 모든 생활의 소비를 해결할 수 있는 라이프스타일커머스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