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뱅킹 앱 평가했더니…우리은행 ‘우수’ 하나은행 ‘부족’

art_1429696708.jpg나는 개인적으로 모든 금융거래를 모바일에서 한다. 스마트폰이 등장한 이후 PC로는 은행 사이트에 거의 들어가지 않는다. 특히 요즘에는 공인인증서 발급부터 모든 은행 업무를 모바일에서 할 수 있기 때문에 PC로 은행업무를 보던 기존의 스트레스는 모두 사라졌다.

나처럼 모바일로만 은행업무를 보는 사용자가 적지 않다. 모바일에서는 언제 어디서나 금융 업무를 볼 수 있고, PC와 달리 복잡한 보안 프로그램 설치 없이 이용할 수 있어서 더 편리하다.

모바일 전용 이용자가 늘어나다 보니 은행들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우리은행이나 신한은행은 각각 위비, 써니뱅크라는 이름으로 모바일 고객을 위한 모바일 전용 브랜드를 만들기도 했다.

그렇다면 시중은행 중 어떤 은행이 모바일 뱅킹을 잘 하고 있을까?

IT관련 컨설팅 업체 투이컨설팅은 최근 자체 연구원들을 통해 국민은행, 기업은행, 농협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등 6개 은행의 모바일 뱅킹 애플리케이션을 분석, 평가했다. 국내 은행들의 모바일 뱅킹 성숙도를 측정하기 위한 것으로, 보안성, 사용성, 다양성 등을 기준으로 살펴봤다.

그 결과를 보면 국내에서 가장 우수한 모바일 뱅킹 서비스를 제공하는 은행은 ‘우리은행’인 것으로 나타났다.

투이컨설팅 분석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지연이체서비스 등 타행들이 갖고 있는 기능뿐 아니라 원터치 리모콘 서비스와 같이 보안성을 높일 수 있는 특별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 또 최근 입금계좌 관리, 금액단위 입력, 정정버튼을 제공해 다른 은행 앱보다 편의성이 높았다. 이체시 입력 칸이 박스로 돼 있고 폰트의 크기, 색이 다른 안내문구와 차이를 두어 가시성도 좋았다.

투이컨설팅은 “우리은행은 자신만의 고유 기능을 통해 고객의 편의성을 높였고, 기본적인 조회.이체 화면에서 다른 은행과 다른 모습을 보였다. 또 자산관리, 부가 콘텐츠 등에 신경을 많이 쓰고 있어 고객들에게 편리함을 느끼게 해줘 모바일 뱅킹 앱이 우리은행의 이미지를 높여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가장 낮은 점수를 받은 것은 하나은행이었다.

하나은행은 기본적인 보안 기능만 있고, 피싱 앱 구분을 위한 개인화 이미지와 같은 기능이 존재하지 않았다. 또 소비자들에게 편의성을 제공하는 차별화 된 기능도 없었다. 거래내역, 조회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아 만족도가 낮다는 지적을 받았다. 이체시 입력 칸들이 박스가 아닌 줄로 돼 있어 구분하기가 어렵고 입력 내용이 기존 텍스트와 구분이 되지 않아 가시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투이컨설팅은 “하나은행은 조회, 이체, 자산관리, 보안성 등 최소한의 기능만을 가지고 있어 만족도가 낮았다. 모든 은행이 비슷한 플랫폼의 모바일 뱅킹을 하기 때문에 다른 부가 서비스 기능을 통해 고객의 이용을 이끌도록 하는 모습이 좋을 것”이라고 평했다.

한편 두 은행 이외에는 기업은행, 국민은행, 농협•신한은행 순으로 점수를 받았다.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